조국 “해명 구차하고 불필요…법정에서 시시비비 가리겠다”

“혐의 전체 사실 부인하는 입장 여러번 밝혀와”…검찰조사서 진술거부권 행사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검찰 첫 소환조사에서 거부권을 행사한 조국(54) 전 법무장관은 기소여부가 결정되면 법정에서 시시비비를 가리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 전 장관 변호인단은 14일 오후 5시 35분경 이같은 메시지를 전했다. 조 전 장관은 “방금 조사를 마치고 나왔다. 전직 법무부 장관으로서 이런 조사를 받게 돼 참담한 심정”이라고 했다.

조 전 장관은 “거론되고 있는 혐의 전체가 사실과 다른 것으로서 분명히 부인하는 입장임을 여러 차례 밝혀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일일이 답변하고 해명하는 것이 구차하고 불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수사팀이 기소여부를 결정하면 법정에서 모든 것에 대하여 시시비비를 가려 진실을 밝히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 고형곤)는 이날 오전 9시 35분경 조 전 장관을 불러 배우자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의 입시비리·사모펀드 의혹과 남동생 조모(52) 씨의 웅동학원 허위소송 의혹에 관여했는지 여부를 조사했다. 조 전 장관은 조사과정에서 진술거부권을 행사했다. 조 전 장관 측은 이날 오후 5시 30분까지 조서열람까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