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휴스턴 사인 훔치기 논란에 현직감독 3명 연루 의혹

미국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2017년 사인 훔치기 의혹에 3명의 현직 감독이 연루됐다는 의혹이 나왔다. 

미국 스포츠전문 매체 디애슬레틱은 14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휴스턴의 사인 훔치기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인 가운데 AJ 힌치 휴스턴 감독, 알렉스 코라 보스턴 레드삭스 감독, 카를로스 벨트란 신임 뉴욕 메츠 감독도 조사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힌치는 2017년 휴스턴의 감독이었다. 코라와 벨트란 감독 모두 사인훔치기 시스템을 만드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고 전했다.

코라 감독은 2017년 휴스턴의 벤치 코치였고 벨트란은 당시 휴스턴에서 현역 생활의 마지막 해를 보내고 있는 중이었다.

디애슬레틱은 “다수의 소식통에 따르면 2017시즌 휴스턴의 사인 훔치기 시스템을 만드는데 기여한 사람은 이 감독 세 명뿐만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코라와 힌치 감독은 디애슬레틱의 답변 요청을 거부했으나 벨트란은 문자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표명했다.

벨트란은 “우리는 컴퓨터로 상대 투수를 연구한 것에 대해 자부심을 가지고 있었다. 그것만이 내가 활용하고 이해한 유일한 기술”이라며 “속임수라 생각하지 않는다. 작은 차이를 활용해 이점을 얻는 것일 뿐”이라고 말헀다.

앞서 지난 13일 디애슬레틱은 휴스턴이 2017년 홈경기에서 외야에 설치한 카메라를 통해 상대 포수의 사인을 훔쳤다는 내부 고발자의 증언을 공개했다.

증언에 따르면 휴스턴은 2017년 홈경기를 치를 때 외야에 설치한 카메라를 통해 상대 포수의 사인을 분석하고 이를 타자에게 전달했다.

타자에게 볼 배합을 전할 때는 쓰레기통을 크게 두들기는 방식 등을 사용했다.

휴스턴은 2017년 정규시즌에서 101승 61패를 기록,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우승을 차지했고 월드시리즈에서도 정상에 올랐다.

현재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이같은 의혹과 관련 휴스턴 구단을 조사 중이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