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규가 대만서 가져온 마장면, ‘꼬꼬면’ 열풍 되살릴까…16일 출시

 [KBS ‘신상출시 편스토랑’ 화면 캡처]

[KBS ‘신상출시 편스토랑’ 화면 캡처]

‘꼬꼬면’으로 라면계에 ‘하얀 국물’ 대유행을 이끌었던 코미디언 이경규가 이번에는 자장면에 대적할 ‘마장면’을 발굴했다.

15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이경규가 ‘마장면’으로 첫 번째 우승자로 선정됐다.

대만으로 떠난 이경규는 택시에서 추천을 받은 마장면을 먹기 위해 발품을 팔았다. 겨우 마장면을 파는 음식점을 찾았고, 처음 먹어보는 마장면의 맛에 “맛있다”를 연발하며 엄지 손가락을 들었다.

이경규는 즉석에서 주방장에게 마장면을 한국에 소개하고 싶다면서 레시피 전수를 부탁했다. 고민하던 주방장은 촬영하지 않는 조건으로 비법을 전수했다. 이경규는 “간단하네”라며 조리와 맛이 모두 훌륭한 마장면에 감탄했다.

이영자, 정혜영 등 출연진은 물론 메뉴 개발 당시 함께 있었던 카메라 감독들도 마장면을 먹어보더니 “맛있다”를 연발했다.

평가단 중 한 명인 이연복 셰프는 “내가 대만에서 먹었던 것과 달리 맛이 강하다. 하지만 강하기 때문에 먹을 때 느끼함이 없다”고 감탄했다. 이원일 셰프는 “미국에서는 이와 비슷한 소스를 시중에서 팔기도 한다. 우리 나라에는 없어서 의아했는데, 그 빈 틈을 정확하게 파고 들었다”고 극찬했다.

평가단은 ‘마라샹궈 만두’와 경합하던 이경규의 ‘마장면’을 편의점에 정식 출시할 1대 메뉴로 선정했다. 이경규는 “수익이 생기면 사회에 환원하겠다. 반드시 좋은 일에 쓰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경규는 앞서 ‘남자의 자격’에서 하얀 국물의 라면 ‘꼬꼬면’을 제안하면서 실제 출식로 이어져 한동안 유행한 바 있다.

이경규 마장면은 방송 다음 날 실제로 편의점에 출시하기로 하는 프로그램 컵셉트상 16일 전국 해당 편의점에 공개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