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미국에 3-2 역전승…3위로 도쿄올림픽 티켓 획득

 

멕시코가 미국에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고 2020년 도쿄하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했다. 사진은 지난 15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3차전 멕시코와 한국의 경기에서 멕시코 조너선 존스가 투런홈런을 친 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는 모습.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멕시코가 미국에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고 2020년 도쿄하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했다.

멕시코 야구대표팀은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3-4위 결정전에서 연장 승부치기 끝에 미국을 3-2로 눌렀다.

3위를 차지한 멕시코는 이번 대회 아메리카 지역에 걸린 1장의 올림픽 티켓을 받았다.

멕시코는 1-2로 패색이 짙던 9회 말 마지막 공격에서 극적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클라크가 동점 중월 솔로 홈런을 쏘아 올리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멕시코는 살얼음판 승부에서 미국을 눌렀다. 멕시코는 10회 초 1사 만루 위기에서 카를로스 부스타만테가 상대 타선을 꽁꽁 묶으며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이후 10회 말 마지막 공격 2사 만루에서 에프렌 나바로가 상대 투수 브랜던 딕슨을 상대로 중전 끝내기 적시타를 터뜨리며 승리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