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텔루라이드·현대 팰리세이드, 전문지 평가 나란히 1·2위

텔루라이드, “고객이 원하는 모든 것을 담은 차”

팰리세이드, “공간 활용성이 뛰어난 SUV”

기아자동차 대형SUV 텔루라이드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기아자동차의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텔루라이드와 현대자동차가 생산 중인 동급의 SUV 팰리세이드가 미국 유력 자동차 전문 매체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1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미국 주요 자동차 전문지 ‘카 앤 드라이버(CAR AND DRIVER)’는 주요 글로벌 브랜드의 7인승 대형 SUV를 비교 평가한 뒤 텔루라이드와 팰리세이드를 각각 종합 1·2위로 선정했다.

카 앤 드라이버는 포드 익스플로러, 텔루라이드, 팰리세이드, 뷰익 엔클레이브, 마쓰다 CX-9 등 동급 5개 차종을 차체(패키지·공간성), 파워트레인, 주행성능, 운전의 재미 등 4개 항목별로 가중치를 달리 부여해 평가했다.

이 가운데 텔루라이드가 총점 255점 만점 중 215점을 획득하며 1위를 차지했다. 팰리세이드는 213점으로 2위에 올랐다. 3위 CX-9(203점)과 10점 가량 차이가 나는 결과였다. 4위는 익스플로러(188점), 5위는 엔클레이브(187점) 순이었다.

카 앤 드라이버는 총평에서 텔루라이드에 대해 “고객이 원하는 모든 것을 담은 차”라고 호평했고, 팰리세이드에 대해선 “공간 활용성이 뛰어난 SUV”라고 평가했다.

세부적으로 텔루라이드는 강인한 인상의 외관과 짜임새 있는 실내, 풍부한 편의장비가 장점으로 꼽혔지만, 폭이 좁은 타이어를 장착한 것은 단점으로 지적됐다. 팰리세이드의 경우엔 짜임새 있는 실내와 풍부한 편의장비가 장점으로 평가됐지만, 부드러운 인상을 주는 외관은 단점으로 분류됐다.

항목별로는 운전자 편의성과 인체공학 설계, 2∼3열 공간 및 편의성, 실내 품질 등을 평가한 실내 공간 부분에서 텔루라이드는 115점 중 102점으로 1위, 펠리세이드는 98점으로 2위에 올랐다. CX-9은 87점, 익스플로러는 82점, 엔클레이브는 77점으로 1∼2위와 격차가 컸다.

파워트레인 비교에서는 고출력 터보 엔진을 장착한 익스플로러가 비교적 우수한 평가를 받았지만, 소음진동 억제 성능(NVH), 변속기, 연료효율 등을 종합한 결과에서는 팰리세이드가 55점 만점에 49점으로 1위에 자리매김했다. 텔루라이드는 47점으로 2위였다. 엔클레이브(46점)와 익스플로러(44점), CX-9(44점)도 비슷한 점수를 받았다.

아울러 조향성능, 브레이크 성능, 주행 안정감 등을 포함한 주행성능 평가에서는 CX-9이 60점 만점에 53점으로 1위였고, 텔루라이드와 팰리세이드는 엔클라이브와 함께 50점을 받아 공동 2위에 올랐다. 익스플로러는 48점을 받아 5위에 머물렀다.

그밖에 운전의 재미 부문에선 텔루라이드와 팰리세이드가 25점 만점에 16점으로 2위를 기록했다. 1위는 CX-9(19점)이었다. 항목별 평가와 별개로 진행한 가격 대비 성능·실용성 평가에서도 텔루라이드와 팰리세이드가 다른 비교 차종보다 좋은 평가를 받았다.

한편 텔루라이드는 2월부터 미국에서 판매를 시작해 지난달까지 총 4만5284대가 팔렸다. 6월 말 시판한 팰리세이드는 1만7814대가 팔려나갔다. 월간 판매 순위로는 텔루라이드가 동급 17개 모델 중 9위, 팰리세이드가 13위로 하위권에 속해 있다. 현대·기아차는 전문지 및 시장의 호평에 힘입어 두 차량이 월간 5000대 판매라는 연착륙 기준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