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국민 300명과 각본없는 100분 대화

MBC ‘국민과의 대화’ 100분 생방송…타운홀 미팅 형식

임기 중반기 첫 ‘직접소통’ 행보…돌발질문·솔직답변 ‘주목’

대국민 보고대회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오후 8시부터 100분 동안 MBC 특별기획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에 출연한다.

“앞으로 남은 절반의 임기, 국민들께 더 낮고 더 가까이 다가가겠다”고 각오를 밝힌 문 대통령의 임기 중반기의 첫 ‘직접소통’ 행보다.

이번 ‘국민과의 대화’는 사전각본 없이 300명의 국민패널의 즉석 질문에 대통령이 답하는 타운홀(town hall)미팅 형식으로 약 100분간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문 대통령은 간단한 인사말을 갖고 임기 절반을 지낸 소회와 함께 국민과의 대화에 임하는 각오를 전한 뒤 바로 본격적인 질문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는 이번 행사 진행의 공정성을 위해 주관 방송사인 MBC에 국민패널 선정 등을 위임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전날(18일) “이번 국민과의 대화에 직접 참여하는 국민패널 300인 선정과 관련해, 세대·지역·성별 등 인구비율을 반영했으며 노인, 농어촌,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와 소외지역 국민들을 배려했다고 주관사인 MBC측은 밝혔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베테랑 라디오 진행자이자 문 대통령과 동갑내기인 가수 배철수씨가 진행을 맡고 MBC 허일후, 박연경 아나운서가 보조MC로 나선다. ‘대통령에게 묻고 싶은 그 어떤 질문도 할 수 있다’는 취지에 따라 국민패널의 질문에 분야를 한정하지 않고, 질문 순서도 분야를 나누지 않는다.

전례없는 국민과의 만남을 앞둔 만큼 문 대통령은 주말과 전날(18일) 공개일정을 잡지 않고 준비에 몰두했다. 어떤 질문이 나올지 예측이 어려운 상황에서 전(全) 분야를 망라해 국정 운영 상황과 향후 계획을 점검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작은 대한민국’을 콘셉트로 마련된 이번 ‘국민과의 대화’를 통해 다양한 국민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국정운영의 방향과 의지를 소상히 설명할 예정이다.

고 대변인은 “국정현안에 대한 다양한 국민의견이 여과없이 국정 최고 책임자에게 전달되고, 이에 대한 대통령의 답변을 통해 바람직한 방향을 찾는 ‘국민통합의 장’ ‘진솔한 소통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