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아람코 기업가치 하향…’사상 최대 IPO’ 못 되나

기업가치 목표치 1조6000억~1조7100억달러 제시

공모액 240억~256억달러 범위…알리바바는 250억3000만달러

사우디 중앙은행, 아람코 IPO 투자 위해 대출 장려

[로이터=헤럴드경제]

[로이터=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사우디아라비아가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기업가치 목표치를 하향 조정했다.’사상 최대 기업공개(IPO)’라는 기대와 달리 종전 알리바바의 공모액을 넘어서지 못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사우디는 17일(현지시간) 아람코의 기업가치를 1조6000억~1조7100억달러(약 1867조2000억∼1995조5700억원)로 제시했다.이는 당초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의 목표치였던 2조달러보다 대폭 낮아진 액수다.

기업가치가 하한선으로 책정될 경우 아람코의 공모액은 240억달러(약 28조80억원)에 그친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이는 종전 최대 IPO인 2014년 알리바바의 공모액 250억3000만달러에 못 미치는 수준이다.

아람코의 기업가치가 상한선에 도달하면 아람코의 공모액은 256억달러(약 29조8752억원)로 알리바바를 넘어설 수 있다.앞서 아람코는 이날 성명을 통해 IPO 목표 공모가 범위를 주당 30~32리얄(약 9335~9958원)로 제시했다.

그러면서 전체 지분의 1.5%에 해당하는 30억주를 사우디 증시에 상장해 900억~960억리얄(약 28조50억~29조8740억원)의 자금을 조달할 계획이라고 통신은 전했다.이는 전체 지분의 5%를 상장하겠다던 사우디의 원래 계획보다 줄어든 규모다.

아람코의 기업가치와 IPO 규모는 다음 달 5일 최종 확정, 발표될 공모가에 달려 있다.한편 사우디 중앙은행은 투자자들이 아람코 IPO에 더 많이 투자할 수 있도록 대출 제한을 완화하며 대출을 장려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