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디에고 가정의 비극…별거 남편이 총격 일가족 5명 숨져

 

16일(현지시간) 총기를 이용한 가정폭력 사건이 발생한 미 샌디에이고 파라다이스힐스의 한 가정집에 경찰이 출동해 현장을 수사하고 있다.[샌디에고 유니온트리뷴 동영상 캡처]

16일(현지시간) 총기를 이용한 가정폭력 사건이 발생한 미 샌디에이고 파라다이스힐스의 한 가정집에 경찰이 출동해 현장을 수사하고 있다.[샌디에고 유니온트리뷴 동영상 캡처]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16일(현지시간) 미국 남가주 샌디에고의 파라다이스힐스에서 총기가 사용된 가정폭력 사건으로 남편과 아내, 세 아들 등 5명이 숨지는 비극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남편은 가족들에게 총을 쏜 뒤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49분께 신고 전화 수화기 건너편에서 아무도 말을 하지 않았지만 누군가가 다투면서 나가라고 요구하는 얘기가 들려왔다.

상황이 심상치않음을 직감한 경찰은 현장에 출동했으나 이미 창문을 통해 한 아이가 피를 흘린 채 집안에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어 창문을 부수고 집으로 들어가보니 집안에서는 총상으로 보이는 상처를 입고 쓰러진 남편과 아내, 그리고 이들의 아들 4명 등 모두 6명이 있었다.

남편(31)과 그 아내(29), 그리고 3살짜리 남자아이는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고, 11살, 9살, 5살인 3명의 남자아이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이 중 둘도 숨을 거뒀다. 다른 1명의 남자아이 역시 위중한 상태로 응급수술을 받았다.

샌디에고경찰서 강력반장 맷 돕스는 “비극적인 가정폭력의 사례”라며 “별거 중인 남편이 오늘 아침 집으로 찾아왔고 뭔가 의견 충돌이 있었다. 이어 남편이 총으로 자신의 가족을 쏜 뒤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법원은 사건 전날 이 남성에 대해 아내와 접촉을 금지하는 접근금지 명령을 내렸으나 불과 24시간도 지나지 않아 참극이 빚어졌다고 샌디에고 유니온 트리뷴 등 현지언론이 전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