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드스케이팅 김준호, 월드컵 500m ‘깜짝 금메달’

김준호(24·강원도청·사진)가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남자 500m 정상에 올랐다.

김준호는 17일(한국시간) 벨라루스 민스크에서 열린 2019-2020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1차 대회 남자 500m 디비전A에서 34초870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7조 인코스에서 레이스를 시작한 김준호는 첫 100m를 9초65로 끊으며 함께 뛴 하세가와 쓰바사(일본)를 제쳤고 출전선수 20명 중 가장 빨랐다.

김준호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해 12위에 오르며 가능성을 보여준데 이어 지난 2월 열린 2018-2019 월드컵 5차 대회 500m 1차 레이스에서 은메달, 2차 레이스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며 정상급 선수로 자리매김했다.

이번 대회 2위는 가오팅위(중국·34초913), 3위는 다이다이 은탑(네덜란드·34초916)이 차지했다.

함께 출전한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리스트 차민규(의정부시청)는 35초361로 11위, 김태윤(서울시청)은 35초399로 12위를 기록했다.

남자 1,500m에선 기대를 모았던 김민석(성남시청)은 1 분46초686로 선전했지만 4위로 아쉽게 메달을 목에 걸지 못했다.

여자 장거리 간판 김보름(강원도청)도 주 종목 여자 매스스타트에서 8분24초930의 기록으로 4위를 차지했다.

김성진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