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다감(한은정), 내년 1월 결혼…‘일+사랑’ 개명후 겹경사

20191118000568_0[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배우 한다감(39)이 내년 1월 결혼 소식을 알려 축하를 받고 있는 가운데, 원래 이름인 ‘한은정’에서 활동명을 바꾼 이유에 관심이 모아졌다.

소속사 비비엔터테인먼트는 18일 공식입장문을 통해 “한다감이 1월의 신부가 된다. 한다감은 2020년 1월 5일 서울 모처에서 사랑하는 연인과 백년가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한다감의 예비신랑은 한 살 연상의 사업가로 1년간의 열애 끝에 결혼이라는 결실을 맺게 됐다.

한다감은 지난해 12월 낯익은 이름 한은정에서 한다감으로 활동명을 바꿨다.

당시 한다감의 소속사 사우스포엔터테인먼트는 “한은정이 배우 생활을 하면서 조금은 평범한 이름에서 조금은 독특한 이름으로 남고 싶고 대중에게 좀 더 다가가고 싶다는 생각을 예전부터 오랫동안 고민했다”며 “큰 고민 끝에 예명을 한다감으로 결정하고 활동하게 됐다”고 설명한 바 있다.

이어 “한은정도 쉬운 결정이 아니었기에 많이 고민하고 결정했다. 앞으로 ‘배우 한은정’은 예명 ‘한다감’으로 활동함을 다시 한번 알린다. 한은정을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에게 항상 감사하다. 앞으로 배우 한다감으로서 더욱더 좋은 모습을 보여 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이야기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