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과의 대화] 문대통령 “모병제 현실적으로 아직…중장기적 설계해야”

“모병제는 우리 사회가 언젠가는 가야할 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출연해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모병제 전환 논의와 관련해 “중장기적으로 설계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집권 후반기를 맞아 열린 생방송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 출연, 모병제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아직은 현실적으로 모병제 실시를 할 만한 형편이 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국민과의 대화’는 사전 시나리오 없이 300명의 방청객이 즉석에서 손을 들고 궁금한 점을 질문하면 문 대통령이 답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모병제가 화두가 되고 있는데, 우리 사회가 언젠가는 가야 할 길”이라며 “갈수록 직업 군인들을 늘려나가고 사병 급여도 높여 나가서 늘어나는 재정을 감당할 수 있게끔 만들어나가고, 첨단 과학장비 중심으로 전환을 해 병력의 수를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관계가 더 발전해 평화가 정착되면 군축도 이루며 모병제 연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