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과의 대화] 문 대통령 “남북관계, 굉장히 보람 느끼는 분야”

“3차 북미정상회담 열리면 반드시 성과 있을 것”

“남북관계 뛸 수도 있지만 국제사회 보조 맞춰야”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를 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를 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 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린다면 성과가 있을 것이라면서 이후 남북관계에서도 속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남북관계와 관련해 “제가 굉장히 보람을 많이 느끼는 분야”라며 입을 열었다. 문 대통령은 “불과 2년 전만 해도 전세계에서 가장 전쟁 위험이 높은 곳이 한반도라고 얘기됐다”며 “지금 전쟁 위험이 제거되고 대화에 들어섰지만 언제 평화가 무너지고 과거로 돌아갈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 북한이 참가한 이후 세 차례 남북정상회담, 두 차례 북미정상회담이 빠르게 진행됐기 때문에 근래 상황이 교착상태로 느껴지고 답답하게 느껴질지 모르겠다”며 “70년간 대결과 적대를 평화로, 그것도 대화와 외교를 통해 평화로 바꾸는 일이기 때문에 시간이 많이 걸릴 수밖에 없고 우여곡절을 겪을 수밖에 없다는 점을 이해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남북관계만 생각하면 우리는 훨씬 더 속도를 낼 수 있다. 뛰어갈 수도 있다”면서도 “그러나 국제사회와 보조를 맞춰야 하고 북미 간 비핵화협상이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협상 성공을 위해 동맹인 미국과 보조를 맞춰나가야 하는 문제도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근래 속도가 안나는 부분에 대해 안타까우실 것으로 생각하는데 북미 양쪽 모두 공언한대로 연내 실무회담 거쳐서 정상회담을 하려는 시도와 노력들이 행해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린다면 반드시 성과 있을 것”이라면서 “그렇게 되면 남북관계도 훨씬 더 여지가 생겨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대통령은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기업인들을 언급한 뒤 “피해를 많이 입었는데 이 준비의 기간만 잘 넘긴다면 그 뒤에는 빠르게 복구될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또 남북 철도·도로 연결사업과 관련해 언제든지 시행할 수 있게끔 조사·연구까지 다 마친 상태라면서 “그러나 북한 철도·도로를 개량하려면 우리 물자와 장비가 들어가야 하는데 유엔 안보리 제재가 해결돼야 하고 결국 북미 비핵화대화 성공에 상당부분 달려 있다”면서 “남북 간, 북미 간 지금 계속 협의하면서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나름 준비해나가고 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이밖에 탈북민과 관련해 “탈북민 모녀 사건이라는 아주 아픈 사건도 있었지만 여러 가지 지원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분들은) 다문화도 아니고 헌법 정신에 의하면 우리 국민인데 차별 없이 그 분들을 받아들이고 정부와 지자체도 보다 많은 지원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