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과의 대화] 문 대통령 “아직 임기 절반 남아…우리가 원하는 나라 만들 수 있다”

“임기 절반동안 열심히 했다…후반기 체감 위해 노력”

“일자리ㆍ경제ㆍ인사 등 국민들 아쉬움 잘 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패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임기 후반기를 맞은 것에 대해 “아직 임기 절반이 남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집권 후반기를 맞아 열린 생방송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를 통해, “임기가 절반 지났고, 절반 동안 열심히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국민과의 대화’는 사전 시나리오 없이 300명의 방청객이 즉석에서 손을 들고 궁금한 점을 질문하면 문 대통령이 답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방송에 참여한 국민 패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질문 기회 받지 못한 분들도 많은데 서면으로라도 준비해오신 것들 전달하시면 답변해 드리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자리에 대해 “하나의 작은 대한민국이었다”며 “질문 형식 취했지만 저에게 많은 의견을 주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특히 “그 의견들을 충분히 경청해서 국정에 반영하고 참고하도록 하겠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임기 절반이 지났고 평가는 전적으로 국민들에게 달려있다”며 “‘잘했다, 열심히 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해주시는 분들이 있는 반면 부정적으로 평가하시는 분들 많단 것도 잘 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일자리, 경제, 인사, 국민통합 분야에 대해서 아쉬워하시는 분들 많다는 것 알고 촛불 민심이었던 공정, 정의로운 대한민국이라는 목표 향해서도 우리가 얼마나 나아갔는가에 대해서도 아쉽다고 생각하는 분들 많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그러나 절반동안 우리는 올바른 방향 설정하고 기반을 닦고 드디어 싹이 돋아나고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임기 후반기에는 더 체감하고 옳은 방향으로 나가고, 계속 노력해나간다면 우리가 원하는 나라를 만들 수 있다”며 “임기 절반이 지났다고도, 남았다고 생각할 수 있는데 저는 남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