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화웨이 거래제한 90일 다시 유예…세번째 연장

미 연방상무부 “외진 지역 서비스 위한 조치…엄격한 수출 감시는 지속”

[로이터=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거래제한 조치를 90일간 다시 유예했다.블룸버그통신,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 상무부는 18일(현지시간) 화웨이에 대한 거래제한 조치 유예를 90일간 다시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은 미중이 무역협상 1단계 합의 최종 서명을 위해 물밑 접촉을 벌이는 가운데 나왔다.미 상무부는 국가 안보를 이유로 지난 5월 화웨이를 이른바 제재 리스트에 올려 미국 기업이 화웨이와 거래하려면 정부의 별도 승인을 받도록 했다.

다만 미 소비자들의 불편 최소화를 이유로 거래제한 조치의 적용을 90일씩 두 차례 유예했다. 이번이 세 번째 유예다.미 기업들이 화웨이와 거래를 할 수 있도록 제한된 수준의 제재 면제를 허용한 것이다.

미 상무부는 이날 윌버 로스 장관 명의의 성명을 통해 “이번 조치는 통신업체들이 미국 내 일부 외진 지역의 소비자들에 대한 서비스를 계속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우리의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이들에 의해 우리의 혁신이 이용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민감한 기술에 대한 엄격한 수출 감시를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