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의 베트남, 라이벌 태국과 홈에서 0-0 무승부…G조 선두 유지

PK 위기 벗어나고 골 취소되고

[youtube]

[youtube]

동남아시아 라이벌 매치로 관심을 끈 베트남과 태국의 맞대결이 또 한 번 무승부로 끝났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19일 오후 10시 베트남 하노이의 미딩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태국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G조 5차전 홈 경기에서 일본 출신 니시노 아키라 감독이 이끄는 태국과 0-0으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로 베트남은 G조 단독 선두를 유지했다. 베트남은 승점 11점(3승2무)을 기록해 무패 행진을 이어갔고, 2위 태국(2승2무1패·승점 8)과 승점 3점 차를 유지했다.

홈팀 베트남에 좀 더 아쉬운 경기였다. 앞서 베트남은 지난 9월 태국 원정에서 0-0으로 비긴 뒤 홈 팬들의 일방적인 응원 속에 승리를 원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았다.

오히려 전반 28분 위기를 맞았다. 태국의 코너킥 상황에서 수비수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허용한 것. 하지만 키커로 나선 태국의 티라톤 분마탄의 슈팅이 베트남 골키퍼 당반람의 선방에 막히면서 실점 위기를 모면했다.

베트남은 3분 뒤인 전반 31분 코너킥 상황에서 부이띠엔중의 헤딩슛으로 선취골을 기록하는 듯했지만 이 과정에서 골키퍼에게 반칙을 저질렀다는 주심의 판단으로 득점이 취소됐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베트남은 후반 적극적인 공세를 이어갔지만 태국의 굳게 닫힌 골문을 열지 못했고 결국 지난 9월에 이어 또 한 번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