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결혼 1월에서 5월로 연기…왜?

“큰 장소 섭외 때문…잘 만나는 중”

가수 김건모(왼쪽)와 예비 신부인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 장지연. [KBS2 방송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정지은 인턴기자] 가수 김건모(51)가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 장지연(38)과 결혼을 발표한 가운데, 결혼 시기가 애초 공개한 내년 1월에서 5월로 연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건모 측은 20일 뉴스1에 “예비 신부 장지연과 결혼식을 (내년)5월로 변경하게 됐다”며 “지금도 두 사람은 예쁘게 잘 만나고 있다”고 전했다. 변경 이유에 대해서는 “당초 내년 1월 말에 양가 50명씩 초청하는 규모로 스몰웨딩을 하려고 했는데 결혼 소식이 전해진 후 주변에서 초청을 원하는 분들이 많았다”며 “양가가 고민한 끝에 보다 큰 장소를 잡기 위해 5월로 연기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건모와 장지연은 지인의 소개로 만나 1년여 사랑을 키워오다 최근 상견례를 거쳐 내년 결혼을 약속했다. 김건모의 신부가 될 장지연은 김건모와 13세 차이로 현재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로 활동 중이다. 현재는 서울의 한 대학교에서 겸임교수도 맡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