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체티노 감독 경질에 ‘손흥민 거취’ 관심집중

 

손흥민의 토트넘 영입을 앞장서서 추진한 포체티노 감독이 부진한 팀 성적을 이유로 20일 전격 경질됐다. 현지 언론은 손흥민이 포체티노 감독과 함께 토트넘을 떠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어 향후 행보에 큰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운자] 실망스러운 성적을 이유로 토트넘 홋스퍼 구단이 마우리시오 포체티노(47) 감독을 전격 경질하면서 그가 영입한 손흥민(27)의 거취에도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토트넘 구단은 20일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포체티노 감독과 그이 코치진과의 이별을 공식화 했다.

부진한 성적을 이유로 포체티노 감독과의 결별을 선언한 토트넘 구단의 이번 결정과 관련 자연스럽게 손흥민의 거취도 관심사로 부상했다.

2015년 8월 당시 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뛰던 손흥민의 영입을 강하게 요청한 이가 바로 포체티노 감독이기 때문이다. 유럽 복수 언론은 포체티노 감독이 경질될 경우 손흥민도 이적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기에 향후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지난 시즌 EPL 4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의 영광을 누렸던 토트넘은 이번 2019~2020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2라운드까지 치른 현재 3승 5무 4패 승점 14점으로 14위에 그치는 등 초라한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

한편 토트넘의 새로운 사령탑이 아직까지 미정인 상태에서 현지 언론들은 율리안 나겔스만(32) 라이프치히 감독, 카를로 안첼로티(60) 나폴리 감독 등을 후임 후보로 꼽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