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지펀드, 중국 의존도 높은 주식 비중 높였다

[AP=헤럴드경제]

[AP=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미중 무역분쟁이 좀처럼 실마리를 풀지 못하고 있지만 헤지펀드들은 중국 매출 의존도가 높은 주식을 더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현지시간) 미국 CNBC방송에 따르면 골드만삭스가 최근 833개 헤지펀드의 2조1000억 달러의 주식 포지션을 조사한 결과 중국 매출 익스포저가 큰 기업 비중은 3분기 초 2.7%에서 최근 3.4%로 늘었다.

골드만삭스는 “스마트머니가 거의 2년을 끌어온 무역전쟁 교착상태가 해결될 것이란 가능성에 베팅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골드만삭스가 분석한 헤지펀드 상위 5개 보유자산은 아마존, MS, 페이스북, 알파벳(구글), 알리바바 등 모두 IT 기업이다. 중국에서 매출의 60%를 올리는 반도체업체 마이크론테크놀로지도 톱10 안에 들었다.

중국 매출 비중이 높은 기업들로 구성된 골드만삭스의 바스켓 수익률은 S&P500을 7%포인트 가량 상회하며 최근 석달 간 17%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지난달 미중은 워싱턴에서 고위급 회담을 열고 1단계 합의를 이뤘지만 정상 간 서명을 남겨 두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백악관 각료회의를 앞두고 “중국은, 내가 좋아하는, 합의를 해야 할 것”이라며 만약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더 높은 관세를 부담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