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장아찌 등 전통 한국음식 즐겨먹는 사람, 지방간 위험 높다

식습관이 비알코올 지방간 발생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김치나 장아찌처럼 전통식을 많이 먹을수록 지방간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정고은·김영선, 서울대 식품영양학과 이정은 교수팀은 2011년 건강검진을 받은 1190명을 대상으로 식품섭취 빈도를 분석하고 지방간 발병과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대상자들 모두 B형 및 C형 간염 환자가 아니었으며 알코올 소비량이 많지 않은 사람들이었다.

지방간은 간에서 지방 비중이 5% 이상인 상태를 말한다. 단순 지방간은 성인 10명 중 3명 정도로 흔하며 대부분은 심각한 간질환으로 진행하지 않는다. 그러나 장기간 방치해 염증이나 섬유화가 진행되면 간경변과 간암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

보통 지방간의 원인은 술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술을 많이 마셔 생기는 알코올 지방간은 20% 정도다. 술을 아예 마시지 않거나 조금만 마셔도 지방간이 나타나는 ‘비알코올 지방간’이 대다수다. 주로 과체중이나 비만, 당뇨병, 고지혈증 등이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전통

 

 

 

 

 

 

 

연구팀은 36가지 음식의 1년 동안 섭취한 빈도를 조사해 전통식(김치, 장아찌, 된장, 나물, 녹색야채, 생선, 콩류 등) ▲서양식 고탄수화물(빵, 청량음료, 육류, 가공육, 커피, 설탕 등) ▲간단한 식사(과일, 채소, 계란, 유제품, 견과류 등) 패턴으로 나누고 다시 빈도수에 따라 5개 그룹으로 구별했다.

그 결과 총 1190명 중 27.8%에 해당하는 331명이 비알코올 간질환으로 진단됐다. 전통식 식습관을 가진 패턴에서는 가장 빈도수가 높은 그룹이 가장 낮은 그룹보다 비알코올 지방간 위험도가 85% 높았다. 반면 간단한 식사군에서는 빈도가 높은 그룹이 가장 낮은 그룹보다 위험도가 41% 낮았다. 서양식 고탄수화물의 식사 패턴은 의미있는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즉 한국의 전통적인 음식을 자주 먹는 사람은 비알코올성 지방간 위험이 증가한 반면 단순하게 먹는 식사 습관을 가진 사람은 위험이 감소한 것이다.

일반적으로 지방간 환자에게는 에너지 섭취량 감량과 탄수화물 위주의 식습관을 피하라고 권장한다. 하지만 개별 식품군을 조합하고 분석해 식습관에 따른 비알코올 지방간의 발생 위험이 어떻게 다른지에 대해서는 잘 밝혀져 있지 않았다.

정고은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로 식습관에 따라 비알코올 지방간의 위험도가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지방간의 예방과 치료를 위해서는 무리한 체중 감소가 아닌 적절한 식이조절과 규칙적인 운동으로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영양학(Nutrition) 최근호에 게재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