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가 좋아’ 조명섭 최종우승…‘남자 송가인’ 탄생

‘노래가 좋아-트로트가 좋아’ 조명섭 [KBS1TV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KBS1TV ‘노래가 좋아-트로트가 좋아’에서 ‘전통가요 지킴이’ 조명섭이 최종 우승, 남자 신데렐라의 탄생을 선언했다.

트로트 스타를 발굴하는 경연 프로그램의 우승자는 어느 때보다 주목받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종편 TV조선의 ‘미스 트롯’이 시청률 고공비행과 함께 우승자 송가인을 순식간에 슈퍼스타 반열에 올려놨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번 우승자 조명섭도 시류에 편승할 수만 있다면 ‘남자 송가인’이 될 수도 있을 전망이다. 23일 방영분에서 2회 우승자로서 ‘이별의 부산정거장’을 선곡해 가창력을 뽐낸 조명섭은 184점으로 최종 우승했다.

우승이 확정된 조명섭은 “내 인생이 빵점도 안 된다고 생각했다. 이런 좋은 점수를 얻을 수 있도록 성원해준 시청자들에게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이번 우승으로 조명섭은 앞으로의 가수 활동에 사용하게 될 상금 2000만 원과 데뷔 앨범 발매의 기회를 얻게 됐다.

이날 방송에선 조명섭 외에 ‘14세 트로트 꿈나무’ 전유진이 유지나의 ‘쓰리랑’을 불렀고, ‘돌아온 걸그룹 엄마’ 이정은은 김연자의 ‘진정인가요’를 택했다. 4회 우승자 박상현은 진성의 ‘님의 등불’, ‘의지의 건축학도’ 강재수는 김수희의 ‘애모’를 불렀다.

이날 방송에는 남진과 ‘장구의 신’ 박서진이 축하무대를 펼쳤고, 개그우먼 김효진이 스폐셜 심사위원으로 합류해 하춘화, 설운도, 남상일과 함께 ‘트로트가 좋아’ 최종 우승자를 선발하기 위한 심사를 펼쳤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