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중국서 한일 정상회담 개최 조율”

교도통신, 마이니치신문 등 한일 소식통 인용 보도

“한중일 정상회의 일정 맞춰 양국 정상 회담 조정중”

지난 4일 방콕 임팩트 포럼에서 열린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부터)와 문재인 대통령 [연합=헤럴드경제]

지난 4일 방콕 임팩트 포럼에서 열린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부터)와 문재인 대통령 [연합=헤럴드경제]

 23일 일본 현지 언론들이 한국과 일본이 내달 말 중국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향으로 의견을 조율하고 있다고 잇따라 보도했다. 언론들은 두 정상이 회담에서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판결과 보복성 수출규제에 대한 문제를 중점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교도통신은 양국 정부가 12월 말 중국 서남부 쓰촨성 청두시에서 예정돼 있는 한중일 정상회의에 맞춰 한일 정상회담 진행을 조정 중이라고 전했다. 마이니치신문, 도쿄신문, 니혼게지아신문 역시 소식통 등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양국 정부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를 피한 것이 정상회담 개최 환경이 갖춰진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언론들은 양 국 정상회담에서 강제징용 판결과 수출규제 문제가 핵심 의제로 논의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징용공(강제징용 피해자)을 둘러싼 재판에서 한국 대법원이 일본기업에 배상 명령을 내린 문제와 한국에 대한 수출관리 엄격화 문제가 정상회담에서 논의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