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성소수자’ 시장 부티지지, 미 민주 경선 ‘라이징 스타’

민주당 대선 경선 토론회 승자로 조명받는 부티지지

아이오와 이어 뉴햄프셔 여론조사에서도 1위 차지

더힐, 트럼프 상대로 승리 회의감…좀더 지켜봐야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펼쳐지고 있는 민주당 대선 경선 토론회에서 ‘젊은 성소수자’인 피트 부티지지(37)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민주당 대선 경선 토론회에 참가하고 있는 피트 부티지지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이 21일(현지시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AP=헤럴드경제]

CNN방송은 물론 워싱턴포스트(WP) 등 미국 유력 언론들은 지난 20일(현지시간) 밤 미국 애틀랜타에서 열린 제5차 민주당 대선 토론회에서 부티지지를 첫번째 승자로 꼽았다.

이날 토론회에서 부티지지는 토론에 매우 강한 모습을 보여줬다. 그는 자신을 트럼프 대통령의 표밭에서 경쟁력을 발휘할 수 있는 대항마로 설득력 있게 소개했다.

시장 출신으로 대통령직을 수행하는데 무리라는 공격에 대해서도 부티지지는 “워싱턴 입장에서 보면 우리 도시가 작아 보일지 모르지만, 솔직히 말하면 우리가 살고 있는 곳에선 의회에서의 싸움이 더 작아 보인다”고 맞받아쳤다.

부티지지에 대한 선호도는 각종 여론조사에서도 잘 나타난다.

지난 18일 발표된 아이오와주 여론조사에서 부티지지는 3강 후보를 누르고 선두에 나섰다. CNN과 아이오와주 현지 신문 디모인 레지스터가 진행한 공동 여론조사에서 부티지지는 25%를 기록한 반면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은 16%,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15%에 그쳤다. 이들과 함께 3강을 이뤘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도 15%에 머물렀다.

부티지지는 지난 13∼18일 세인트앤셀름 대학이 뉴햄프셔주의 민주당 프라이머리(예비선거) 유권자 25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25%의 지지율로 1위를 차지했다. 이 조사에서 조 바이든과 엘리자베스 워런은 15%를 차지했으며, 버니 샌더스는 9%로 떨어졌다.

WP는 이제 부티지지에게 주어진 질문은 조그마한 도시의 시장 경력으로 어떻게 대통령직을 수행할 수 있는지 유권자에게 확신을 심어주는 일이라고 전했다.

한편 의회 전문매체 더힐은 유권자 사이에 부티지지 시장이 과연 트럼프 대통령을 이길 수 있을지에 대한 회의감이 있다면서 그의 상승세가 언제까지 이어질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