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G 유산균 뭐길래…식욕억제, 피부자극 진정

유산균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아직 일반에 생소한 LGG 유산균의 효능이 제약사들의 마케팅과 실시간검색어 널뛰기 속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LGG 유산균은 프로바이오틱스의 한 종류다. ‘Lactobacillus rhamnosus GG(락터바실러스 람노서스 GG)’의 줄임말이다. LGG 유산균은 전 세계적으로 가장 활발한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는 유산균이다.

LGG 유산균은 체내 유해균을 없애주며 식욕을 억제해주는 기능이 있어 유기농 식욕억제제라고도 불린다. 이외에도 대장질환에 도움을 주고 약한 면역력을 높여주며, 피부의 자극을 진정시켜주는 효능이 있다.

또한 위산과 비슷한 산도에서도 살아남을 정도로 매우 강한 산성을 가지고 있다. 이 유산균은 세포, 조직 표면에 달라붙는 단백질 선모가 강한 편이라 소장내 부착성을 높여주고 장 안에서 제대로 정착되는 효능이 있어 장 내에 오래 살아있어서 다른 유산균에 비해서 생존율이 높다.

LGG 유산균은 1985년 미국 터프츠 의과대학의 고르바 교수와 골딘 교수가 건강한 사람의 장에서 처음 발견한 것으로, 우리 몸의 유해균을 없애주고 장까지 안전하게 도달하게 해주는 프로바이오틱스의 일종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프로바이오틱스를 ‘충분한 양을 섭취했을 때 건강에 도움 되는 살아 있는 균’이라고 정의하고 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바로 ‘살아 있는 균’이다. 대부분의 유산균은 산에 약해 위산이나 담즙산을 만나면 죽을 위험이 높아 장까지 살아서 가기 힘든 반면 LGG 유산균은 산에 강해 소장까지 살아서 가고, 잘 정착해 장내 환경개선에 큰 도움을 준다.

현재까지 알려진 LGG 유산균의 효능으로는 장의 활성화를 돕는 것은 물론, 면역 조절 능력이 뛰어나 아토피, 알레르기, 감염질환 등을 예방하고 체중 감량, 피부 미용, 심지어 과민성 대장증후군에도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