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웍스, 3D 디지털 유방 검사용 디텍터 개발

의료·특수영상 장비 기업 뷰웍스(대표 김후식)가 3D 입체영상으로 유방을 검사하는 고화질 디텍터 ‘VIVIX-M 2430D’〈사진〉를 개발했다.

VIVIX-M 2430D는 3D 디지털 맘모(유방 촬영) 시스템에 직접 장착하는 X-레이 디텍터. 기존 조영장치나 치과 CBCT 등 3D 기능에 맞는 독자 기술로 이번에는 유방 검사용 3D 디텍터를 출시했다.

VIVIX-M 2430D는 전력소비가 적고 해상도가 정밀한 산화물반도체(IGZO) 박막트랜지스터(TFT) 패널이 채택됐다. 이를 통해 검사의 효율성을 높였고, 3D 입체영상 DBT(Digital Breast Tomosynthesis·단층영상합성법) 기능도 적용됐다.

맘모 촬영 땐 가슴에서 디텍터까지의 간격이 1.8㎜로 짧아 유방 촬영범위가 상대적으로 넓, 유방의 깊은 부위까지 촬영할 수 있다. 여기에 자동으로 유방의 두께를 측정해 방사선 조사량을 자동으로 조정하는 AEC(자동노출조절) 기능으로 쉽고 빠른 촬영이 가능하다.

뷰웍스 관계자는 20일 “고부가가치 검사 장비인 맘모용 디텍터의 잇단 개발로 라인업을 추가해 해당 분야에서 경쟁력을 향상시킬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조문술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