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한국인 여행키워드는 ‘느린여행+탈 SNS여행’

여행2020년, 한국인 여행자 3명 중 1명은 ‘느린여행(Slow Travel)’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여행기업 스카이스캐너가 조사 발표한 ‘2020 한국 여행 트렌드’에 따르면, 2020년 가장 인기 있는 여행 키워드는 ‘느린여행’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10월23일부터 11월 1일까지, 스카이스캐너 홈페이지를 방문한 한국인 여행자 119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나를 위해 호젓한 곳에서 시간을 보낸다는 뜻을 지닌 ‘느린여행’은 스카이스캐너가 분류한 9가지의 여행 유형(느린여행, 틈새여행, 조모여행, 지속가능한 여행, 성장여행, 식도락 여행, 나홀로여행, SNS에 영향을 받은 여행, 도전정신을 실천하기 위한 여행) 중에서 2019년(19.9%)과 2020년(31%) 모두 가장 높은 비중을 나타냈다.

다음은 ‘조모여행(JOMO trips: Joy Of Missing Out travel)’이 차지했다. 조모여행은 SNS를 지양하고 관광객이 몰리지 않는 숨은 여행지를 선호하는 유형으로 올해 비중은 9%에 불과했으나 2020년에는 14%로 늘어났다.

미식을 즐기기 위해 여행을 떠나는 ‘식도락 여행(12%)’, 환경을 고려하는 ‘지속가능한 여행(11%)’도 인기 키워드로 선정됐다. 특히 환경을 생각해 탄소배출이 적은 항공기 편을 타거나, 지역사회에 관광수입이 선순환 될 수 있도록 하는 여행,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를 지향하는 ‘지속가능한 여행’의 선호도의 증가율이 96%로 가장 높았다.

지속가능한 여행을 유지하는 여행상품에 대한 수요도 전세계적으로 높다.

스카이스캐너 데이터에 따르면 작년 전세계 전체 항공 예약 건 중 16%가 친환경 항공편이었으며, 저탄소배출 항공편과 같이 지속가능한 여행상품을 선택할 의사가 있다고 밝힌 이들도 전년 대비 109% 증가했다.

개인의 성취 및 경험에 집중하는 여행도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

해외에서 요가 수련이나, 마라톤 등을 하며 ‘성장여행(Transformative Journey)’을 계획하는 이들의 비중이 31%나 증가했으며, 도전정신을 실천하기 위한 여행을 계획한 이들의 비중이 24%나 증가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