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자유무역은 공동번영의 길”…아세안 경제협력 강조

공동언론발표 진행하며 정상회의 일정 마무리

“한-아세안 FTA 바탕으로 자유무역 지켜낼 것”

“2022년까지 아세안 장학생 2배…인적교류 강화”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부산 벡스코 콘벤션홀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공동언론발표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부산 벡스코 콘벤션홀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공동언론발표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부산)=강문규ᆞ신대원ᆞ유오상 기자]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일정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공동언론발표를 통해 “전세계적으로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우리는 자유무역이 공동번영의 길이라는 것을 재확인했다”며 아세안과의 자유무역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26일 오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와의 공동언론발표에서 “한국과 아세안은 자유무역을 바탕으로 ‘상생번영의 혁신공동체’로 나아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이달 초 태국에서 체결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을 환영한 문 대통령은 “한-아세안 FTA를 바탕으로 자유무역을 지켜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이번 정상회의를 계기로 필리핀과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을 진행해 성과를 보이고 인도네시아와 CEPA 타결 공동선언문에 서명하는 등 시장 개방 노력을 계속해왔다.

또 “‘아세안 연계성 마스터플랜 2025’의 이행을 위해 인프라, 스마트시티, 금융, 환경 분야의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며 “과학기술 협력센터와 표준화, 산업혁신 분야의 협력센터를 아세안에 설립하고, 스타트업 파트너십도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제협력뿐만 아니라 인적 교류도 주요 의제로 다뤄졌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1100만 명을 넘어선 한-아세안의 인적교류가 더욱 자유롭게 확대될 수 있도록 비자 제도 간소화, 항공 자유화 등 각종 제도개선을 추진하기로 했다”며 “2022년까지 아세안 장학생을 2배 이상 규모로 확대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이번 정상회의는 ‘평화, 번영과 동반자 관계를 위한 한-아세안 공동 비전성명’과 ‘공동의장 성명’을 11개국이 채택하며 주요 일정을 마무리했다. 문 대통령은 “추운 겨울에 나눈 ‘아시아의 지혜’는 아시아와 인류 모두를 따뜻하게 만들어 줄 것”이라며 정상회의에 참석한 아세안 정상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