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수라 “이혼 후 한달 반 소주와 라면만 먹었다”

 

[SBS ‘밥은 먹고 다니냐?’ 영상 캡처]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아! 대한민국’이라는 노래로 유명한 가수 정수라가 예능프로에 출연해 이혼 이유를 공개했다.

스포츠투데이에 따르면, 정수라는 25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했다.

결혼 7년만에 이혼한 정수라는 “난 사랑이었는데 그는 처음부터 그게 아니었던 거다. 모든 걸 다 잃어버렸다. 재산을”이라고 털어놨다.

김수미는 “다 남편한테 준 거냐”고 물었고, 정수라는 “네”라고 말했다.

정수라는 “가수들은 사업하는 남자를 만나면 잘 되기를 기원하며 자꾸 주는 거다. 그러다 보니 결과적으론 그렇게 된 거다”고 말했다.

사업 자금은 대략 20억 가량 됐다고. 정수라는 “그쪽은 사랑이 아니었는데 그게 아니었다는 사실에 자괴감이 들었다. 그동안에는 그걸 못 느낄 정도로 잘했다. 2011년부터 별거를 했고 마음의 준비를 해왔다. 마지막에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었다. 엄마 집이 달려있었다. 결국 임의 경매로 아파트 두 채가 넘어갔다. 도저히 해결 방법이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수라는 “한 달 반은 소주와 라면만 먹었다. 그 한 달 반을 술 마시면서 죽고 싶단 생각도 했는데 엄마랑 딸 생각하니 그러지 못 했다”고 회상했다.

정수라는 “빚은 작년에 다 갚았다”고 말했다. 정수라는 “아직 다시 사랑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 남자가 무섭다. 오늘 하루 행복하게 사는 게 목표다”고 털어놨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