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행정수반, 친중 진영 선거 참패에도 “시위대 요구 수용 못 해”

[헤럴드경제]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이 24일 친중국 진영이 참패한 구 의원 선거 결과에도 불구, 시위대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하게 밝혔다.

캐리 람 장관은 26일 기자회견에서 람 “송환법 철회는 이미 받아들였으며, 이를 제외한 다른 요구 사항에 대해서는 정부의 입장을 이미 분명하게 설명했다”고 말해 시위대 요구의 수용 가능성을 일축했다.

홍콩 시위대의 5대 요구 사항은 ▷ 송환법 공식 철회 ▷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이다.

특히 람 장관은 26일 중국 중앙정부로부터 친중국 진영의 참패라는 선거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라는 지시를 받았냐는 기자의 질문에 대해 “지시를 받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선거가 홍콩 정부에 대한 재신임 투표라는 해석을 부정하면서 “이번 선거는 구의원을 뽑는 선거”라고 강조했다.

람 장관은 이번 선거에서 41%의 유권자가 친중국 진영 후보에게 표를 던진 것을 상기시키면서 “이것은 폭력에 대한 유권자들의 불만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모든 사람이 결과를 중요하게 여기지만 과정 역시 중요하다며 “이번 선거는 1만 가지 어려움을 이겨내고 치러졌으며, 모든 과정이 질서 있게 진행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홍콩 시민들의 현 정부에 대한 불만을 받아들이며, 다시 시민들과 공개 대화를 시작하고 싶다”면서도 “다만 환경이 허락할 때에만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