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니아서 규모 6.4 강진 발생…최소 16명 사망

1926년 이후 93년만의 최강 지진

“교민 피해, 아직은 보고된 바 없어”

 

26일(현지시간) 알바니아에서 규모 6.4 강진이 발생한 후 구조대원들이 건물 붕괴 현장에서 구조·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EPA=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정지은 인턴기자] 발칸반도의 알바니아에서 26일 새벽(이하 현지시간) 규모 6.4의 강진이 발생해 최소 16명이 숨지고 600여 명이 다쳤다.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에 따르면 지진은 이날 오전 3시54분께 알바니아 수도 티라나에서 북서쪽으로 34㎞ 떨어진 곳에서 발생했다. 진원의 깊이는 10㎞로 알바니아에서 6.4 규모의 지진은 1926년 이후 93년 만에 처음이다.

로이터통신 등은 “이번 지진으로 현재까지 최소 16명이 사망하고 600여 명이 부상했다”고 보도했다. 사망자 가운데 1명은 어린이다. 희생자 대부분은 건물이 붕괴하면서 목숨을 잃은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사람들이 잠든 시간에 일어난 일이라 인명 피해가 컸다.

알바니아를 겸임하는 주(駐)그리스 한국대사관 측은 “티라나 지역에 거주하는 우리 교민 80여 명 중 현재까지 별다른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알바니아 당국은 여전히 많은 사람이 무너진 건물 잔해 속에 묻히거나 갇혀 있는 것으로 보고 구조·수색 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실종자 수색 작업이 본격화하는 가운데 붕괴한 건물 잔해 속에서 사망자가 추가로 나올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에디 라마 알바니아 총리는 “알바니아를 덮친 강력한 지진으로 심각한 피해를 입었으며 불행하게도 많은 생명을 잃었다”고 애도를 표했다. 이어 “한 사람의 생명이라도 구하고자 가용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알바니아에서는 지난 9월에도 규모 5.8의 강진이 발생해 100여 명이 부상당하고 주택 수백 채가 파손된 바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