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단식 중단’ …“공수처·연동형비례 저지 위해 총력 투쟁”

단식 8일째인 27일 정신잃어 병원이송

“가족·의사·당의 만류로 단식 투쟁 종료”

 

청와대 앞에서 8일째 단식하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7일 밤 응급실로 이송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정지은 인턴기자] 청와대 앞에서 8일간 단식농성을 벌이다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단식을 중단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29일 서면 보도자료를 통해 “황 대표가 건강 악화에 따른 가족, 의사의 강권과 당의 만류로 단식을 마쳤다”며 “어제 오후부터 미음을 조금씩 섭취하며 건강을 회복 중에 있다”고 전했다. 이어 “황 대표는 ‘향후 전개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저지와 3대 친문 농단의 진상 규명을 위해 총력 투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고 덧붙였다.

앞서 황 대표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과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공수처 법 저지를 요구하며 지난 20일부터 27일까지 단식을 이어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