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화웨이 규제 강화 검토…미국기술 적용 해외제품도 판매금지”

美화웨이규제강화검토…美기술적용해외제품도판매금지미국 정부가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블랙리스트(거래 제한) 규제를 강화하하려 한다고 로이터통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산 제품뿐 아니라, 미국 기술이 적용된 해외 제품도 화웨이에 판매할 수 없도록 하는 것이 골자다. 

로이터는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미 당국이 화웨이에 적용하는 거래 제한 규제를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미 상무부는 지난 5월 중국과의 무역 협상이 결렬되자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국가 안보를 명목으로 화웨이와 그 계열사들을 블랙리스트에 올렸다. 이에 따라 미국산 제품은 물론이고, 미국 기술이 포함된 일부 해외 제품도 화웨이에 판매하는 것을 제한할 수 있도록 했다.

그러나 현행 규정상 해외 생산 품목의 경우 미 당국의 규제가 미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감시 권한을 강화해 미 기술이 포함된 해외 상품의 화웨이 판매를 차단하는 것이 이번에 강화되는 규정의 핵심이다.

상무부가 이같이 규정을 변경하면 미 당국은 미국 원천 기술이나 소프트웨어, 부품으로 해외에서 제조한 휴대전화 칩 등 비민감 품목의 화웨이 판매를 규제할 수 있다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