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협상 훈풍?…미국, 중국산 32개 품목 고율관세 ‘면제’

 

미국 도널드 트럼프(왼쪽) 대통령과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운자] 미국이 중국과 1단계 무역 협상을 이어가는 가운데 중국산 제품에 부과한 고율 관세 중 일부를 추가 면제했다.

美 연방 관보에 따르면 미 무역대표부(USTR)는 진공청소기와 자전거, 시동모터 등 중국산 32개 품목에 부과한 관세 25%를 내년 8월7일까지 면제한다고 28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들 품목은 지난해 9월24일 미국이 10% 추가 관세를 부과한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포함된 것들이다. 이후 미국은 지난 5월 해당 관세를 25%로 올렸다.

USTR은 올해 6월 관세 면제 절차를 개시해 수입 업체들의 이의 신청을 받았으며 기준을 충족하는 제품에 대해 면제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USTR은 세 가지 면제 기준으로 ▷ 중국으로부터 수입해야만 구할 수 있는 제품인지 ▷ 해당 제품을 수입하는 미국 기업에 대한 피해가 심각한지 ▷ 중국의 첨단제조업 육성책인 ‘중국 제조 2025’에 전략적으로 중요한지를 따졌다.앞서 USTR은 지난달에도 83개 중국산 품목에 대해 관세 면제를 허용한 바 있다.

미국은 중국과의 무역전쟁 과정에서 중국산 제품에 광범위하게 고율 관세를 부과하면서 수입업체의 이의 신청을 받아 예외를 적용해주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