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식이’ 부모, 나경원에 “왜 아이들을 협상카드로 쓰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9일 국회에서 민식·태호·해인 부모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필리버스터 신청과 관련해 기자회견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자유한국당이 29일 ‘유치원 3법’을 비롯해 국회 본회의에 상정되는 안건 199개에 대해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신청했지만 이에 반발한 더불어민주당 등이 본회의에 불참하면서 한국당의 기습 ‘필리버스터 공격’은 무위로 돌아갔다.

한국당 의원 약 50명은 본회의 개의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오후 9시까지 국회 본회의장에서 대기했지만, 문희상 국회의장은 의결정족수 미달을 이유로 끝내 개의하지 않았다.

이날 본회의가 열리지 않아 사립유치원 회계투명성 강화를 위한 유치원 3법은 물론 어린이 교통안전 강화를 위한 ‘민식이법’(도로교통법 개정안),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한 ‘데이터 3법’ 중 일부 법안, 대체복무제 관련 법안 등 주요 민생·경제 법안은 처리되지 못했다.

앞서 이날 자유한국당의 필리버스터 결정으로 본회의가 무산될 위기에 놓이자 어린이 안전 관련법 통과를 요구해오던 피해 어린이 부모들은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에 “왜 아이들을 협상 카드로 쓰냐”며 강하게 항의했다.

이날 오후 고(故) 김민식·김태호 군, 이해인 양의 부모는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스쿨존에 과속카메라 설치를 의무화하는 내용의 도로교통법 개정안인 일명 ‘민식이법’ 등의 통과가 불투명해진 상황을 놓고 강하게 규탄했다.

민식 군의 어머니 박초희 씨는 “왜 우리 민식이가 그들의 협상카드가 돼야 하는지 잘 모르겠다”며 “우리 아이들을 절대 협상 카드로 쓰지 말라. 사과를 받을 것”이라고 울먹이며 호소했다.

아버지 김태양 씨는 “이미 억울하게 죽은 아이들을 두 번 죽였다”며 “선거법과 아이들의 법안을 바꾸는 것, 그게 과연 사람으로서 할 짓이냐”고 비판했다.

해인 양의 아버지 이윤철 씨는 “선거 때 되면 표를 받으려고 국민 앞에 굽신거리고, 지금은 국민이 무릎 꿇어야 하는 이 상황이 도저히 이해가 안 된다”며 “분명히 똑바로 나 원내대표가 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이 선거법 개정안을 조건으로 내걸고, 필리버스터로 민생·경제 법안을 발목 잡았다는 여론의 질타가 쏟아지자 나 원내대표는 ‘민식이법에 대해서는 필리버스터를 신청한 적이 없다’며 진화에 나섰다.

나 원내대표는 오후 9시에 연 긴급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은 처음부터 ‘민식이법’은 필리버스터를 신청한 적 없다”며 “그래서 5개 법안에 대해서만 필리버스터를 보장해주면 나머지 (민생) 법안은 다 처리하겠다고 민주당에 분명히 제안했다. 결국 오늘 민식이법을 비롯한 민생법안을 처리하지 못한 것은 민주당 탓”이라고 주장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