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사자 18년만에 완전체 소환 ‘반전 근황’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3’]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1990년대 인기 그룹이었던 태사자가 18년 만에 완전체로 시청자들 앞에 섰다.

29일 방송된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3’에는 태사자가 출연했다.

이날 태사자는 자신들의 히트곡 ‘도’로 녹슬지 않은 실력을 보여주며 팬들과 인사를 나눴다.

태사자의 등장에 객석에선 함성이 터졌다. 팬클럽 회원까지 나와 응원해 당시의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무대를 마친 김형준은 “마지막 공연이 2001년으로 기억하고 있다. 넷이 무대에 선 건 18년 만이다”라고 말했다.

멤버들은 이날 무대를 준비하기 위해 10kg 넘게 감량한 일화를 소개하기도 했다.

이어 그동안의 근황을 알렸다.

김영민은 “뮤지컬을 몇 번 이어 하다가 틈틈이 솔로 앨범을 냈다”며 계속해서 음악 활동을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동윤은 “원래 미국에서 와서 미국으로 다시 건너갔다. 거기서 다시 활동을 할까봐 친구들 연락을 기다렸는데 연락이 안 왔다”고 재치있게 답하며 “현재 음식 쪽 일을 배워서 식당을 운영 중이다”고 말했다.

김형준은 “한 쇼핑몰 사이트에서 로켓배송 택배 일 하고 있다”며 “시간을 조절할 수 있어서 저만의 시간을 가질 수 있다. 3~4개월 (돈을) 모아서 레알마드리드 직관하러 가기도 했다. 나름대로 열심히 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박준석은 “태사자 활동 끝나고 방황도 했지만, CF가 잘 돼서 연기 활동을 하게 됐다. 저에게는 은인 같은 CF다”며 근황을 알렸다.

이날 태사자는 도에 이어 Time, 회심가, 애심을 열창해 시청자들을 감동시켰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