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만 수용’ 도쿄올림픽 주경기장 우여곡절 끝 완성

건설비용 문제로 재설계…36개월 만에 1조7000억원 들여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메인스타디움으로 사용될 새 경기장 모습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2020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메인스타디움으로 사용될 새로운 경기장이 30일 완성됐다.명칭은 ‘국립경기장’ 이다.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다이세이(大成) 건설 등이 참여한 공동사업체는 도쿄도(東京都) 신주쿠(新宿)구에 지은 새 국립경기장을 이날 일본스포츠진흥센터(JSC)에 인도했다.

새 경기장에는 휠체어 석 500개를 포함해 약 6만개의 관람석이 있으며 천연 잔디가 깔려 있고 레인이 9개 있는 400m 육상 트랙이 설치돼 있다. 올림픽 개·폐막식, 육상, 축구 등의 경기장으로 사용된다.

새 국립경기장은 우여곡절 끝에 건설됐다.

건설비가 계획보다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자 일본 당국은 이라크 출신 건축가 자하 하디드의 애초 설계안을 백지화하고 재공모를 거쳐 일본 건축가 구마 겐고(외〈千대신 畏가 들어간 阡〉硏吾) 씨 등의 설계안을 채택했다.

총공사비는 1천569억엔(약 1조6천901억원)이 투입됐으며 공사 기간은 약 36개월이 걸렸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