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만5600명 방문한 대통령 휴양지 ‘저도’ 출입제한…내년 3월 재개방

저도에서 바라본 거가대교 전경.[사진=김수한 기자]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대통령 별장과 군사시설이 있는 경남 거제시 저도가 한시적으로 문을 닫는다. 일반인에게 굳게 닫혀 있던 저도가 지난 9월 민간에 시범 개방한 3개월간 방문객은 2만5600명에 달했다.

30일 군 당국과 관련 지자체 등에 따르면, 12월 1일부터 3개월간 관광객 저도 출입이 제한되고 내년 3월 1월 다시 개방된다.

출입제한은 행정안전부·국방부·해군·거제시가 체결한 협약에 따른 것이다.

이들 기관은 올해 9월부터 1년간 저도 시범 개방에 합의하면서 해군 동계 정비기간(2019년 12월 1일∼2020년 2월 29일)과 하계 정비기간(2020년 7월 7일∼9월 6일)에 관광객 출입을 제한하기로 했다.

저도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은 높았다. 거제시는 저도 관광이 인기를 끌면서 한 번에 300명씩, 하루에 600명으로 제한한 저도 입도객을 늘려달라는 요구를 해군 등에 건의했다.

최근 해군은 동계 정비기간에 관광객 입도를 허용하겠다는 입장을 거제시에 전달했다. 해군 측은 하루 입도 인원 증원에 대해서는 관광객이 갑자기 늘면 안전에 문제가 생길 가능성도 있어 여러 예상 문제점 등을 고려해 증원을 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이에 따라 거제시는 지역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한 ‘저도상생협의체’ 회의를 조만간 열어 동계 정비기간 섬을 개방하겠다는 해군 제안을 받아들일지 논의하기로 했다. 이런 관계기관의 논의에 따라 12월 중 저도의 문이 다시 열릴 가능성도 있다.

저도는 지난 9월 17일부터 관광객을 받았다.

월·목요일을 뺀 주 5일, 오전·오후 한 차례씩 300명씩 장목면 궁농항에서 유람선이 출발했다.

9월 3332명, 10월 1만802명, 11월 1만1488명 등 2만5600여명이 저도를 찾았다.

‘대통령 별장이 있는 섬’이면서 47년간 일반인이 들어오지 못한 ‘금단의 섬’이란 호기심 때문에 매회 하루 입도 제한 인원(600명)의 90% 가량 관광객이 몰릴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저도는 행정구역상 거제시 장목면 유호리에 속한다.

섬 전체에 해송과 동백이 자생하는 면적 43만여㎡의 작은 섬이다.

군 시설이 있으면서 1972년 박정희 대통령 시절에 대통령 별장인 ‘청해대’로 지정된 후 섬 주민들이 떠나고 일반인 출입이 금지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2017년 대선 때 저도 개방을 공약했고 올해 9월부터 실제로 저도는 개방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