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키관광객 5만5000명 유치 목표” 관광공사, 해외여행사 등 대상 팸투어

 

스키코리아 페스티벌(FUN SKI) 스키강습 모습./사진=관광공사 제공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한국관광공사가동계 스포츠관광 활성화 사업을 대대적으로 추진, 2019년 막바지 외래관광객 유치에 박차를 가한다.

공사가 동계 스포츠관광 활성화를 위해 강원도 및 유관업계와의 협업을 더욱 강화, 동계시즌 중 스키관광객을 전년(4만4453명)보다 20% 이상 는 5만5000 명 유치한다는 목표도 설정해 놓고 있다.

 

공사는 신규 동계상품 개발 및 방한 동계관광 인지도 제고를 위해 2일부터 7일까지 10개국 여행업계 관계자 및 언론인 90여 명을 초청했다. 이들은 5박 6일 일정으로 용평리조트, 휘닉스평창, 알펜시아 등 국내 주요 스키리조트를 답사하고 주요 관광지를 방문할 예정이다.

지난해 열린 한국 동계관광 설명회 B2B 상담회 모습./관광공사 제공

또 3일 오후에는 국내 스키리조트, 인바운드 여행사, 지자체 관계자와 함께 ‘한국 동계관광 비즈니스 상담회’와 동계 스포츠관광 상품인 평창 Big3+상품, 강원 Snow Festa 등과 연계해 방한 동계 스포츠관광객 유치 확대를 위한 간담회도 개최한다.

한국 동계관광의 밤(Korea Winter Night) 행사에서는 공사와 강원도, (사)한국스키장경영협회, 한국여행업협회간 4자 협약을 체결한다. 이를 계기로 신규 상품개발 및 유치 프로모션 전개, 스키장 내 외국인 스키관광객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스키장 안전수칙 홍보물 제작 및 배포, 관광통역안내사 대상 스키장 안전교육 등을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