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역할론’…관전포인트는

선대위원장 맡을 가능성 높아

총선 승리에 도움…원내기반 다져 대권행

일각선 현역으로 영향력 유지…출마 고려

이낙연 국무총리(가운데)가 지난달 30일 경북 상주시 상주곶감유통센터를 방문해 관계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차기 총리로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유력하게 거론되면서 ‘총리 짐’을 벗을 이낙연 국무총리의 역할론이 주목받고 있다. 이 총리의 향후 행보에 대한 관전포인트를 정치권은 두가지로 보고 있다. ‘총선에서 어떤 역할을 하느냐’와 ‘그 역할을 계기로 대권 발판을 만들 수 있느냐’는 것이다.

3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총리를 둘러싼 향후 행보 전망은 당장은 두 개 정도가 거론된다. 출마설 그리고 선대위원장설이다. 이중 유력한 시나리오가 선대위원장설이다. 민주당 입장에서도 그리고 잠룡주자로 꼽히는 이 총리 개인으로서도 가장 최선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민주당 입장에선 총선 승리에 도움될 수 있고, 이 총리는 원내 기반 확보가 가능한 시나리오라는 것이다.

이 총리가 대권의 꿈을 이루기 위해서라도 선대위원장을 맡아야 한다는 분석은 ‘원내 기반’ 상황에 기인한다. 이 총리는 상대적으로 민주당 원내 기반이 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호남 지역에서 정치인생을 다져왔지만 지난 총선에서 호남 의석 상당 수가 당시 국민의당으로 넘어가면서 계파창출에 실패했다는 것이다. 이에 몇몇 의원들은 이 총리가 이번 선거에서 후보자들을 적극적으로 도와주고 자신에 호감을 가진 의원들을 만들어야 한다는 얘기를 한다. 원내 기반이 없으면 결국 대권은 갈 수 없다는 정치권 내 통설을 내세우는 것이다.

한 민주당 의원은 이날 통화에서 “전국선거를 뛰면서 후보자들에게 도움을 주는 것을 선호할 것”이라며 “바로 (대권으로) 돌파한다면 출마자를 도와 인맥과 기반을 쌓아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려운 지역구는 가서 졌을 경우 잃을 것이 엄청나기 때문에 쉬운 지역구에 가서 출마와 선대위원장을 동시에 하고 싶기도 하겠지만, 선택을 해야할 것”이라며 “한쪽을 포기하라면 선대위원장을 하지 않겠느냐”고 했다. 후보자들이 벌써부터 지역구 경쟁에 들어선만큼 당내 ‘큰 어른’이 쉬운 지역구에 욕심내는 모습은 좋지 않다는 것이다.

민주당 입장에서는 차기 잠룡이 이끄는 총선으로 확실한 승리를 담보하길 원하는 측면도 있다. 이 총리는 현재 각종 여론조사에서 수개월째 대권주자 1위로 꼽히고 있다. 특히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강성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 총리의 비교적 온건한 말투와 이미지가 중화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한 여권 핵심 관계자는 “국민이나 지지자 다수가 차기 대선후보로 꼽는 분이라면 당연히 전면에 내세우고 선거를 치러야 하는 것”이라고 했다. 당 일각에선 “선거는 원래 대권주자라는 얼굴이 확 이끌어 나가는 것”이라는 얘기도 흘러나온다.

다만 일각에서는 대선까지 남은 시간이 길다는 점을 거론하면서 출마설도 고려할만한 가치가 있다고 보고 있다. 현역이 아니면 남은 기간 지금같은 영향력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한 민주당 의원은 “선거가 딱 끝나면 현역 의원도, 국무총리도 아닌, 그리고 당대표는 어찌될지 모르는 어정쩡한 상태가 될 것”이라며 “의원 한번 더 하느냐는 문제가 아니라 대선까지 기간이 꽤 되는데, 현역이 아니라는 고민이 생길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다음 전당대회를 한번 볼 수 있겠지만, 어쨌든 국무총리라는 현직이 있는 상태와 총선이 끝난 뒤 상황은 다르다”고 했다. 홍태화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