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명예홍보대사 유명 연예인 참여 리조트, 불법 용도 변경 영업 의혹

 

[SBS '8뉴스' 방송 캡처]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강원 춘천 북한강변에 지어진 대규모 리조트 시설이 용도를 허가 없이 변경했다는 의혹이 나온 가운데 해당 리조트 조성에 춘천 명예 홍보대사로 위촉된 유명 연예인이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2일 SBS 뉴스8의 보도에 따르면 북한강변에 지어진 지 1년 정도 된 이 리조트는 객실과 수영장을 갖췄고 만들 때부터 유명 영화배우가 참여했다는 입소문을 탔으며, 지난 10월 강원도와 춘천시로부터 수억 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개장 행사를 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업체 측이 춘천시에 신고한 건물 용도는 다세대 주택과 체육시설 등으로, 허가받은 사항으로는 리조트를 운영할 수 없지만 임의로 용도 변경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시설 관계자는 해당 매체를 통해 시설 대부분이 영화나 드라마 촬영을 위한 임시 세트장일 뿐 리조트 시설은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홈페이지에는 객실과 실시간 예약, 요금 가이드 등의 내용이 아직 남아 있으며, 영화세트장으로 사용하려 해도 별도로 관련 용도 허가를 받았어야 한다는 것이 춘천시 측의 설명이다.

매체는 “리조트 조성 사업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유명 연예인은 현재 춘천시 명예 홍보대사로 활동 중에 있다”고 덧붙여 파장을 예고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