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검찰, 압수한 휴대전화’ 돌려달라 압수수색 신청…갈등 최고조

경찰, 4일 오후 휴대전화 등에 대한 압색 영장 신청

 

 

검찰이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밑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의 사망 사건과 관련해 2일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 했다. 2일 밤 서울 서초경찰서 길 건너편에 위치한 서울고검과 서울중앙지검.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정세희 기자]경찰이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밑에서 행정관으로 일했던 고(故) A 검찰수사관의 휴대전화 압수수색 영장을 역신청했다. 검찰이 압수수색을 통해 가져간 유류품을 되찾아가겠다는 것으로 검경 갈등이 더욱 고조되는 모양새다.

5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4일 오후 7시 30분께 A 검찰수사관의 휴대전화와 이미지 파일 등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명확한 사망 원인 등을 확인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이 유류품들은 검찰이 지난 2일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해 가져간 것들이다. 경찰은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해 “망자에 대한 압수수색은 이례적”이라며 반발한 바 있다. 경찰이 검찰이 A수사관 휴대전화를 확보한 지 이틀 만에 사망원인 수사의 단서로 필요하다며 영장을 역신청하자 검경 갈등이 최고조에 치닫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경찰이 신청한 압수수색 영장을 검찰이 청구할지 반려할지는 미지수다. 경찰을 믿지 않는 검찰이 법원에 영장을 청구할 가능성은 그리 크지 않다는 게 대체적인 전망이다.

A수사관은 지난 1일 오후 3시께 서울 서초동 한 지인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전 울산지방경찰청장)이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발된 사건과 관련해 사망 당일 오후 6시 참고인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할 예정이었다.

9장 분량의 유서에는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죄송하다. 가족들을 배려해주시길 부탁드린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