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미국이 무력 사용하면 우리도 상응행동”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박정천 북한 인민군 총참모장은 4일 ‘필요시 북한을 상대로 무력을 사용할 것’이라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기자회견 발언에 대해 “만약 미국이 우리를 상대로 그 어떤 무력을 사용한다면 우리 역시 임의의 수준에서 신속한 상응행동을 가할 것이라는 점을 명백히 밝힌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 총참모장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상대로 무력을 사용하는 일은 미국에 있어서 매우 끔찍한 일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그는 “미국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대상으로 하는 군사적 행동을 감행하는 경우 우리가 어떤 행동으로 대답할지에 대해서는 누구나 짐작할 수 있을 것”이라며 “무력을 사용하는 일은 미국에 있어서 매우 끔찍한 일이 될 거”이라고 경고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 런던을 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일 기자회견에서 북한을 상대로 “그것(군사력)을 사용할 필요가 없길 바란다”면서도 “그럴 필요가 있다면 우리는 그것을 사용할 ”이라고 말했다.

박 총참모장은 “나는 미국 대통령이 3일 영국에서 진행된 나토수뇌자회의기간 우리에 대한 재미없는 발언을 하였다는 데 대해 전해 들었다”며 “우리 무력의 최고사령관도 이 소식을 매우 불쾌하게 접했다”고 말했다.

북한군의 최고사령관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