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공황장애 심각”…강다니엘 활동 중단

20191205000007_0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가수 강다니엘이 우울증 및 공황장애 진단으로 활동 중단을 알린 데 이어, 팬덤 다니티에게 “안정을 되찾아 소속사 직원 및 가족의 보살핌 속에 있다”고 안부를 전했다.

소속사 커넥트엔터테인먼트는 4일 입장문을 통해 강다니엘이 잦은 건강 악화와 불안 증세에 시달려 올 상반기 병원을 찾았고 우울증 및 공황 장애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더욱 극심한 불안 증세를 호소했다”면서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할 것은 충분한 휴식과 안정이라는 결론에 다다랐다”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충분한 휴식과 안정이 최우선으로 필요하다 판단, 금일(4일) 오전 예정되어 있던 MBC 뮤직 ’쇼 챔피언’ 사전 녹화를 취소하였으며, 앞으로의 활동 역시 정상적인 소화가 불가피하고, 사실상 디지털 싱글 ‘터칭’ 활동이 매우 어려운 실정”이라고 전했다.

끝으로 강다니엘의 건강과 활동에 관하여 무리한 억측과 오해는 삼가주시기를 부탁드리며, 강다니엘이 다시 건강한 모습으로 인사드릴 때까지 앞으로도 따뜻한 응원 부탁드리겠다”고 전했다.

강다니엘은 2017년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즌2〉에서 최종 우승하며 같은 해 8월 그룹 워너원으로 데뷔했다. 지난 1월 워너원 활동이 종료된 뒤 솔로 활동을 계획했지만 당시 소속사와 전속계약 분쟁에 휘말렸다.

이 때문에 지난 7월 솔로 앨범 〈컬러 온 미〉(color on me)를 발매했으나, 방송 활동은 제대로 하지 못했다. 지난 9월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 중재로 양측이 고소를 취하하고 전속계약이 해지되면서 본격적인 솔로 활동을 할 수 있게 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