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 의사 부모님 깜짝 공개 ‘관심 집중’

 

[KBS 2TV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배우 정해인이 KBS2 예능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를 통해 의사 부모님을 공개했다.3일 방송된 KBS 2TV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에서는 정해인의 미국 여행기가 담겼다.

정해인은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 전망대에서 뉴욕의 야경을 즐기던 중 가족과 이를 나누기 위해 즉석에서 영상통화를 걸었다.먼저 받은 어머니는 정해인의 목소리를 듣고 “약을 챙겨 먹으라”며 살뜰하게 챙겼고 “야경이 예쁘다”며 대화를 나눴다.

이후 아버지와의 영상통화는 분위기가 다소 달랐다. 정해인 아버지는 “나 지금 환자보고 있다”며 “그래그래 수고”라고 짧게 통화를 마쳐 정해인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정해인은 “얄짤없이 끊는다”며 웃었다. 정해인 아버지는 현재 안산에서 안과를 운영하고, 어머니는 서울 모 병원에서 병리과 의사로 재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