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규모 상장기업 72% ‘내부회계전담팀’ 설치

삼일회계법인, 서베이 조사 발표

자산 2조원이상 기업 79곳 조사

 

자산총액 2조원 이상의 상장사 중 72%가 내부회계전담팀을 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으로 자산총액 2조원 이상 기업은 내부회계관리제도 감사를 받아야 한다.

4일 삼일회계법인은 지난 9월말 기준 대규모 상장기업 79곳을 대상으로 조사하고, 이같은 결과를 담은 트렌드리포트를 내놓았다. 나머지 19%의 회사는 내부회계관리제도를 전담할 별도 인력을 구성했고, 다른 회사들도 전담팀이나 별도 인력 구성을 예정한 것으로 조사됐다. 개정 외부감사법 시행으로 자산총액 2조원 이상 상장기업은 ‘검토’보다 인증 수준이 강화된 ‘감사’에 대비해야 한다. 실제 조사 결과를 보면 이전부터 내부회계관리제도에 대해 감사를 받았던 3%의 회사를 제외하고는 모두 외부 자문사를 통해 이러한 작업을 수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일회계법인 내부회계팀은 “내부회계관리제도의 강화가 법적인 요구사항이긴 하나, 업무와 내부통제 절차를 투명하게 관리하고 관련 위험에 대응하는 것은 전세계적인 흐름”이라고 설명하며 “단순히 법적 요구 사항을 형식적으로 준수하기보다는, 내부회계관리제도의 적극적인 운영을 기반으로 경영 방식을 전환하는 것이 회사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서베이에서는 내부회계관리제도 강화로 회사가 체감하는 변화를 항목별로 조사했는데, 경영진 검토 통제와 외부감사 수준에서 가장 큰 변화를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트렌드리포트는 우리나라보다 경험이 앞선 미국 사례에 비추어볼 때, 변화된 내부회계관리제도가 정착되는 데에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김지헌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