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태’에도 꿋꿋한 PEF…올해 3분기 40개 늘었다

경영 참여형 사모펀드(PEF) 투자가 올해 3분기에도 증가세를 기록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투자 논란에도 불구하고, 투자자가 PEF에 출자하기로 약정한 금액도 소폭 증가했다.

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9월 말 현재 PEF 수는 676개로 6월 말보다 6.3%(40개) 늘었다. 올해 1분기(5.0%)와 2분기(3.9%)보다 증가 폭이 크다. PEF는 기업 지분을 사들여 경영에 개입하거나 지배구조 개선에 나서 기업 가치를 높인 뒤 지분을 되팔아 차익을 남기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펀드다.

PEF 출자약정액은 6월 말 80조8920억원에서 9월 말 81조5423억원으로 0.8%(6503억원) 늘었다. 증가율은 2017년 4분기(-1.0%) 이후 7분기 만에 가장 낮다. 직전 분기인 올해 2분기 증가율(7.0%)에 비해서도 크게 낮다.

출자약정액은 투자자가 PEF에 출자하기로 재산운용 담당 회사인 업무집행사원(GP)에 약속한 금액이다. 투자자가 PEF에 실제 출자한 이행액과 차이가 있다.

금감원은 현재 조 전 장관 가족의 PEF 투자를 둘러싼 논란을 계기로 개인 출자자(LP)가 많은 PEF 60여개에 대해 투자 과정과 운용 현황 등을 점검 중이다.

김나래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