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70m 단독 드리블 원더골…1골 1도움

[게티이미지=헤럴드경제]

[게티이미지=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4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번리와의 2019~2020 EPL 16라운드에서 1골 1도움을 올리며 토트넘의 5-0 대승에 일조했다.

이날 손흥민은 조제 모리뉴 감독 부임 이후 5경기 연속 선발 출전, 풀타임을 소화하며 팀의 왼쪽 윙 포워드 역할을 맡았다.

손흥민은 2-0으로 앞선 전반 32분 약 70m 거리를 단독 드리블로 돌파해 번리의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은 수비수 4명을 제치는 환상적인 돌파를 선보인 뒤 골을 기록, 토트넘 스타디움을 달궜다. 앞서 전반 4분에는 해리 케인의 선제골을 도왔다.

이날 골로 손흥민은 네 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에도 성공했다. 정규리그에서 5골 7도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5골 4움을 올려 10골 9도움을 기록 중이다.

토트넘은 승점 23점(6승5무5패)으로 8위에서 5위로 세 계단을 뛰어올랐다. 반면 번리는 승점 18점(5승3무8패)으로 13위에 머물렀다.

유럽 축구통계전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9.3을 부여했다. 2골을 터뜨리며 10점 만점을 받은 케인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평점이다.

영국 언론은 손흥민에게 찬사를 보냈다.

BBC는 “손흥민이 토트넘 진영부터 번리 선수를 연이어 따돌리며 환상적인 골을 넣었다”고 했고, CBS스포츠는 “믿을 수 없는 골을 넣었다”고 전했다.

데일리메일은 “이번 시즌 최고의 골에 도전하게 됐다”고 전했으며, 더 선도 “시즌 최고의 골을 기록했다”고 소개했다. 풋볼런던 역시 “놀라운 원더골이었다”고 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