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관계 경색국면 속…재계 리더들 ‘경제협력’ 회복 한 목소리

최종현학술원·도쿄대 주최 제 1회 도쿄포럼 열려

“정치적 긴장이 산업계 위협하는 상황 지속되선 안돼”

정치적 문제와 경제 협력 ‘불가분 관계’ 지적도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6일 도쿄대 혼고캠퍼스에서 SK그룹 최종현학술원과 도쿄대가 공동 개최한 국제학술대회 ‘제1회 도쿄포럼’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SK그룹]

[헤럴드경제] 한국과 일본 간의 경색 국면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양국 재계 리더들이 경제 협력 회복의 필요성에 한목소리를 냈다. 양 국의 정치적 긴장이 산업계를 위협하는 현 상황이 지속되어서는 안된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한일 재계 주요 인사들은 6일 도쿄대 혼고캠퍼스에서 최종현학술원과 도쿄대 공동 주최로 열린 제 1회 도쿄포럼에 참석, ‘한일 재계 리더 패널 토론’을 통해 양국 간의 대립 상황과 이로 인한 경제적 파급 상황 등을 함께 진단하고 해결책을 모색했다.

한일경제협회 회장을 맡고 있는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은 불확실성이 증대된 한일 간 경제 여건을 제지적하며, 경제 관계를 복원하기 위해 두 나라 정부가 노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김 회장은 우리나라 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해석되고 있는 일본의 수출 규제를 염두한 듯, 양국 관계의 경색이 “우수 품질의 제품을 필요로 하는 전 세계에 큰 영향을 끼친다”고도 덧붙였다.

나카니시 히로아키 일본 경제단체연합회 회장은 정치영역과 별개로 한일 간 경제 교류가 지속돼 왔음을 언급,한일 두 나라가 경쟁력을 갖춘 산업 분야에서 협력하면서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최종현학술원 이사장인 최태원 SK 회장은 한일 양국이 미래에 협력할 가장 유망한 분야의 하나로 5세대 이동통신(5G)을 들면서 양국의 장점이 결합된다면 세계적인 플랫폼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허용수 GS에너지 사장은 양국이 협력한다면 한일이 저장, 물류 등에서 아시아 LNG 시장의 허브로 부상할 수 있다고 밝히며, 이외에도 연료전지, 수소에너지, 신재생 에너지 등을 협력 가능한 유망 분야로 거론했다.

반면 정치적 사안과 경제 교류를 분리해서 이야기하기 어렵다는 현실론도 제기됐다.

미무라 아키오 일본상공회의소 회장은 안보 분야에서마저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한일의 현재를 거론, “한일기본조약과 청구권협정을 통해로 강화된 양국 재계 간의 관계가 삐걱거리는 것에 불안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