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뷰티 위한 덤벨경제 ‘쑥’…단백질 식품 쏟아진다

글로벌 단백질 식품 시장 300억달러 전망

고단백 바·균형영양식·건기식 등

 

대상웰라이프 ‘뉴케어 액티브’·’마이밀 뉴프로틴’,동서식품 ‘포스트라이스앤 프로틴’, 하림 ‘P+ 프로틴 쉐이크’, 오리온 ‘닥터유 단백질바’,롯데제과 ‘에스리턴 프로틴 브라우니바’ [각사 제공]

[헤럴드경제=이유정 기자] ‘덤벨 경제’가 급성장하고 있다. 덤벨은 무게 조정이 가능한 아령으로, 덤벨경제란 건강을 챙기고 아름다운 몸을 만들기 위해 소비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현상을 말한다. 헬스장, 운동용품 관련 사업이 성장세를 보이는 가운데 식품업계에서는 단백질에 주목하고 있다.

8일 글로벌인사이트리포트에 따르면 2017년 13조원이었던 세계 단백질 식품 시장 규모는 2025년 32조8000억원으로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우리나라 소비자들도 단백질 섭취의 중요성을 인지하기 시작하면서 단백질 함유 시리얼, 단백질 함유 음료, 단백질 건강기능식품 등 각종 제품이 출시되고 있다.

대상웰라이프는 지난 6월 마시는 고단백 균형영양식 ‘뉴케어 액티브’를 출시했다. 뉴케어 액티브는 감소하는 근육에 대비해 간편하게 영양과 건강을 챙길 수 있도록 설계된 제품이다. 한 팩당 소고기 1인분 분량의 단백질 15g가 BCAA 2000㎎이 함유됐다. ‘마이밀 뉴프로틴’은 단백질 일일 권장량을 위한 건강기능식품이다. 하루 섭취량인 2포에 단백질 20g과 근육 합성에 필요한 필수아미노산 BCAA 4000㎎에 비타민D, 칼슘, 항산화 비타민이 함유됐다.

대상웰라이프 관계자는 “단백질 섭취에 관심을 가지는 소비자가 증가하고 시장이 확대되면서 단백질 관련 제품 개발과 출시 또한 활발히 진행 중”이라고 했다.

동서식품은 달지 않으면서 고소한 맛으로 단백질과 비타민 등 영양소를 챙길 수 있는 시리얼 ‘포스트 라이스앤 프로틴’을 출시했다. 쌀로 만든 후레이크에 볶음 콩가루를 더했다. 1회 제공량(30g)에 우유 한 컵(200㎖)을 곁들이면 단백질(10.8g)과 함께 칼슘, 철분, 아연 및 9가지 비타민을 한 번에 섭취 가능하다.

하림은 다이어트 열풍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P+ 프로틴쉐이크’를 업그레이드했다. 닭가슴살의 고단백과 식물성 단백을 배합하고, 국내산 100% 닭가슴살을 바탕으로 닭가슴살 분말, 농축유청단백, 분리대두단백 등 3종의 단백질을 이용해 만들었다. 스틱 타입으로 출시됐으며 식약처 1일 섭취 권장량의 30%가 충족되는 체중조절용 조제 식품으로 하루 한 끼 식사 대용이 가능하다.

오리온은 스포츠족을 겨냥해 계란 2개 분량의 단백질 12g을 담은 ‘닥터유 단백질바’를 지난 3월 출시했다. 단백질이 풍부한 슈퍼푸드 렌틸콩과 아몬드, 땅콩 등 견과류를 넣어 영양성분을 강화했다. 닥터유 단백질바는 10월 매출이 출시 월 보다 약 10배 이상 상승하는 성과를 거뒀다.

롯데제과는 고단백질 바 제품인 ‘에스리턴 프로틴 브라우니바’를 지난 10월 선보였다. 제품은 브라우니 형태의 단백질 바로 요가, 헬스 등을 하면서 단백질을 보충하거나 다이어트로 식단을 조절하는 이들을 위한 제품이다. 동물성 단백질(유청단백)과 식물성 단백질(분리 대두단백)이 함유됐다. 맛은 초콜릿과 바나나 2종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