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기아 북미시장서 11월에도 판매 증가세 ‘쭉쭉’

팰리세이드
현대 팰리세이드

기아차와 현대차가 미국시장에서 11월 한달간 전년 대비 6~12%의 판매신장세를 이어갔다.

현대차는 미국 시장에서 두 달 연속 전년 대비 5% 이상 판매신장율을 나타냈다.현대차 미국판

텔룰라이드
기아 텔룰라이드

매법인(HMA)에 따르면 현대차는 11월 한 달간 미국 시장에서 6만601대를 팔아 지난해 같은 기간 5만7천82대를 판매한 것에 비해 6.2% 의 증가율을 보였다.지난 10월 전년 같은 기간 대비 8.4% 증가에 이어 두 달 연속 판매실적이 상승한 셈이다.

현대차는 지난해 8월부터 이어오던 13개월 연속 판매증가세가 지난 9월 중단됐지만 10월부터 다시 상승세로 전환했다.

현대차 미주법인은 최근 16개월 중 15개월에 걸쳐 전년 대비 플러스 성장율을 기록했다.

현대차의 판매성장세를 이끈 것은 대형 3열 프리미엄 SUV(스포츠유틸리티차) 팰리세이드였다, 팰리세이드는 11월 소매 판매 5천 대를 돌파(5천268대), 전달 대비 판매증가율이 21%에 달했다. 싼타페(26%), 투싼(31%), 코나(39%) 등 ‘SUV 삼총사’도 20~30%대의 높은 신장률을 나타냈다. 현대차의 SUV 모델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4%나 늘어난 총 3만3천340대가 팔렸다. 미국 시장에서 현대차의 전체 판매량 중 SUV의 비중은 60%를 넘어섰다.

기아차는 11월 한달간 총 5만504대를 판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2%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올해 11개월 동안의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4% 증가했다.기아차의 판매율을 끌어올린 선봉장은 SUV 텔룰라이드와 스포티지였다. 텔룰라이드는 11월 한달간 6천824대가 팔렸다. 올해 3월부터 판매를 시작한 텔룰라이드는 9개월 동안 총 5만2천108대가 팔려 월평균 5천789대가 판매되는 인기차종으로 떠올랐다. 스포티지는 8천125대가 팔려 역대 11월 최고판매를 기록했다. 또다른 SUV 쏘렌토도 7천899대가 팔려 지난해 11월의 판매량(7,092대) 보다 10%나 더 팔리는 호조를 보였다. 소형SUV 니로는 2천238대가 팔려 전달 대비 14%나 판매가 늘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