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복 터진 ‘기생충’…북미서도 수상 행진

송강호·조여정도 대열 합류

 

영화 ‘기생충’ 포스터 [CJ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이 북미 지역에서 연일 상을 추가하하며 상복이 터졌다.

9일 LA타임스 등 외신은 ‘기생충’이 8일(현지시간) LA비평가협회로부터 작품상과 감독상, 남우조연상(송강호) 수상작으로 선정됐다고 보도했다.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의 넷플릭스 영화 ‘아리시리맨’도 제친 것이다.

‘기생충’은 이날 발표된 토론토비평가협회(TFCA)상에서도 작품상과 외국어상, 감독상 3관왕을 차지했다. 아울러 뉴멕시코비평가협회가 주는 외국어영화상·여우조연상(조여정)도 받았다.

앞서 전미비평가협회(외국어영화상)와 애틀랜타 비평가협회(감독·각본·외국어영화상)로부터 상을 받았고, 뉴욕 필름 비평가 온라인 어워즈(NYFCO)에서도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을 휩쓸었다. 최근에는 뉴욕타임스(NYT) 선임 평론가들이 뽑은 올해 최고의 영화 3위에 오르기도 했다.

이에 따라 ‘기생충’이 제77회 골든글로브상 후보작에 포함될지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골든글로브상은 아카데미상(오스카)과 함께 미국 양대 영화상으로 꼽힌다.

골든글로브상을 주관하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는 9일 오후 10시(한국시간) 후보작을 발표한다.

할리우드 현지 매체들은 ‘기생충’이 최우수 외국어 영화상에 해당하는 ‘베스트 모션 픽처-포린 랭귀지’ 부문 후보에 선정될 것으로 점치고 있다.

Print Friendly